청강만화역사박물관

문화 콘텐츠 분야로 특성화된 학교기업 청강창조센터는 학내 최고의 시설을 갖춘
기숙형 스튜디오 ‘창작마을’을 중심으로 새로운 콘텐츠 개발모델 창출 및 애니메이션, 만화, 게임분야의 정예인력을 양성합니다.

홈페이지 바로가기

지난 1996년 청강문화산업대학교 개교 이래 꾸준히 수집해온 희귀 만화 자료를 기본으로 만화의 역사를 테마별 주제로 하여 2002년 12월 10일 개관하였으며, 출판물 및 육필원고 등 2천여 종의 국내 희귀 만화 자료를 기본으로 만화의 역사가 테마 별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7년 동안 수집된 자료를 바탕으로 만화의 역사를 개별 작가나 작품 중심으로 전시를 구성하였으며 만화를 효율적으로 이해할 수 있는 상설전시실, 기획 전시실, 학예연구실, 열람실, 수장고 등으로 구성되었습니다.

박물관 소장품 소개

우리 만화의 시작은 개화기인 1909년 신문, 잡지의 발행에서 비롯되어 목판화 방식의 제작 방식으로 처음 등장하였다. 주요 소장품은 1909년 대한민보 신문 삽화, 1920년대 조선일보 안석주 삽화 등 일제강점기 이후 한국 최초의 만화 사료 등 2,688점을 소장하고 있다.

한국만화를 시사만화, 명랑만화, 스포츠만화, 순정만화 등으로 나누어서 대표 32명의 작가를 선정하여 작가들의 원화와 당시에 출간되었던 작가의 대표 단행본이 상설전시실에 전시되어 있으며 그 이외의 작품들은 수장고에서 만나볼 수 있다.

소장품의 훼손을 막기 위해 박물관에 소장중인 유물들을 디지털에 맞게 편집, 복원하여 복간하고, 디지털 아카이빙 서비스를 시작한다. 현재 책으로 만나볼 수 있는 복간한 단행본에는 오손이 도손이, 울 밑에 선 봉선이, 말괄량이 합창단, 박김이 삼국지, 괴상한 지남철, 명견 루비, 꽁생원 등이 있다. 디지털아카이빙

전시와 교육

  • 상설전시

    만화의 역사를 1940년대부터 현재의 만화까지 한눈에 볼 수 있습니다. 100여 년의 발전 과정과 최근 웹 작품들까지 전시로 구성하여 특정 관람객이 아닌 모두를 위한 공간으로 만화 작품의 역사적 문화적 가치를 전달하고 있습니다.

  • 기획/특별 전시

    만화 발전의 모습과 현대 만화 모습을 한눈에 볼 수 있습니다. 50-60년대 과거 만화를 바탕으로 최근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작가들의 전시 개최로, 예술적 감수성을 찾아보고 과거와 현재를 비교하여 체험해 볼 수 있습니다.